Life/The Past 2005. 3. 31. 14:41
사랑을 잃는것이 너무 두렵다..

내 자신을 잃어버리는것도 싫었다..

나는 내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 생각했다..

하지만 난 내 자신을 무엇보다도 사랑했었다...

그녀를 만나기 전은 항상 설렘, 기쁨과 함께 두려운마음도 든다..

만나기 전 기다림의 시간동안 내가 보일 모습과,

내가 할 행동들, 말들을 생각해보곤 하지만,

그녀가 내 앞에 나타나면,

그녀가 아무리 무섭게 화내는 모습이여도, 힘없는 모습이어도,

가슴이 아린만큼 웃음이 베어나와버린다....

그녀는 나의 사랑....내 삶이어도 뭐라 못할,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이다....나 자신보다도 더....

'Life > The Pa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sual C++  (0) 2005.05.19
푸헐...사고쳤다..??  (0) 2005.05.11
두려움...  (0) 2005.03.31
나른한 일상...  (0) 2005.03.25
완전, 그리고 불완전....  (0) 2005.03.21
도형심리테스트??  (0) 2005.03.16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