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lls/Linuxworld 2017. 4. 26. 04:02

나에게 흥미로운 내용이 또 한가지 있다면, 파일시스템 관련 즉, I/O 관련 이슈이다.

이것은 천상 System Engineer 인 나로써는, 성능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중,

튜닝이 가능한 부분을 살펴보게 되기 때문일 것이다.

기사 본문(아직 유료) : https://lwn.net/Articles/720675/

일주일뒤 확인하면 무료일듯...

--------

밑의 댓글들 중에는 Kyber 에 대한 벤치마크 결과가 있냐고 묻기도 하고,

그 결과로 8ms 에서 1ms 으로 줄였다는 메일링 내용도 있기도 하며,
( http://marc.info/?l=linux-block&m=148978871820916&w=2 )

이런 스케쥴러가 BTRFS 같이 별도의 내부적 IO scheduler 나 Thread procedure 를 갖는
환경에서 정상동작 할지 우려하기도 하며,

확실한건 아닌데, 성능이 더 좋게 잘 동작하는것 같다고 하는 답변도 달려있다.

언제나, 리눅스는 물론, 시스템에 대한 엔지니어링을 하면서 항상 땔 수 없고,

내려놓을 수 없는 부분이 바로 성능이라고 생각된다.

디스크 성능에 대한 이야기를 쓰면서,

한때, 가상화에 한참 심취했을때, Disk I/O 에 대한 스케쥴러를 Deadline 과 NOOP 으로 바꿔

상당한 이득을 경험했을 때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그때 엄청 감동이였는데... ㅎㅎㅎ

아무튼 리눅스의 성능에 중요한 요소인, Memory Management 와

Disk I/O scheduler 에 대한 것은 언제나 놓지 않아야 한다고 본다.

일단 술한잔 마시고, 예정화랑 구지성 같은 몸매종결 연애인들 나오는 프로 하악대며 보다보니,

어느덧 네시다 ㅠㅠ 제길... 오늘 회사 못나갈듯...

놀러나가야 하는데 징징징....

*PS : 멀티큐 블록 레이어에 대한 참고기사 (공개)
*PS2 : BFQ 소개 , Kyber 소개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7. 4. 5. 00:24

이번달은 거의 LSFMM summit 내용이 무지막지하게 쏟아져 나오고,

내가 관심있어하는 내용들이기 때문에 잘 따라갔어야 했으나,

너무 쏟아저나오는 나머지... MM 쪽은 도저히 따라갈 수 가 없어,

그중 가장 논의를 할 만한 흥미있는 기사 하나만 잡고 끊을 놓치않기 위해 안간힘을 써 본다.

논의할 사람이 너무 없다.. IT 진짜 사람 너무 없다.. 다들 좀 지원안하나?

밥짓기 3년 빨래 3년 청소 3년만 하면 나랑 말이 통할거 같은데...
( 농담같지만 진담이다. )

기사 제목은 Container-aware Filesystems 이며, 구독자 전용이라..

공개여부는 잘 모르겠다. 일주일 뒤 한번 보시라...
( https://lwn.net/Articles/718639/ )

-----

----

여기서 내가 궁금하고 흥미로운 건 말이지... 이게 정말이냐? 라는 것이다.

DevOpser 들에게 묻는거다.. 도커나 컨테이너 많이 쓰는 ... 많이들 쓴다며?

난 쓰는애들 제대로 본적이 없어서 묻는건데, 이런 권한문제들을 다들 어떻게 처리하고있는지 ...

이런것도 모르면서 우리나라에서 데브옵스를 해야한다 어쩐다 할 수 있을까? 라는 걱정이 들었다.

다들 어떤 방식으로 Unprivilege 의 파일시스템을 사용하고,

왜 필요한지 논의해 보면 좋겠다.

일단 여기까지 쓰고 나니 한 30분정도 걸린거같다... 술이 취해서 더이상 글을 보기가 싫다 -_-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7. 1. 29. 22:01

이번 기사는 올해 열린 linux.conf.au 2017 의 발표 중 페이지 캐쉬의 미래에 대한 기사.
(유료컨텐츠..1주일 후 공개 열람 가능)

https://lwn.net/Articles/712467/

대규모의 persistent memory 에 대한 보장을 위해서는 많은 부분의 변화가 요구되었었고,
커널에 대한 페이지 캐쉬 기능이 계속 필요로 하는 부분인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었다고 한다.

----

무튼 기자 Corbet 의 윌콕스에 대한 감정은 썩 좋지 않은 것 같은 뉘앙스였지만,
페이지캐쉬와 그 동작에 대해서 상당히 많은 이해를 주는 기사 및 발표였다고 생각한다.

"코딩상의 문제라면... 알아서 해결하면 되겠네 ㅎㅎㅎㅎ"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4. 1. 24. 02:03

이번엔 4번째 기사.. 실질적으로는 3번째가 될 기사에 대해서 얘기를 나눠보겠다.


LWN 의 기사들중 아주아주 오랜만에 엔지니어로써 기술 운용에 직접적인 기사라 기분도 좋았고,


무튼.. 바로 시작하도록 하겠다.


LWN 기사 원문 :  Btrfs: Subvolumes and snapshots



단한줄 알았더니 생각보다 오래걸린 부분인 만큼, 

이 subvolume 과 스냅샷이 Btrfs 를 지속적으로 두고보고, 

차세대 파일시스템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주요기능이 되기 때문으로 생각되며,

이점은 조나단과 나의 생각이 동일한 것으로 보인다.


어쨋든, 난 이 subvolume 과 snapshot 기능을 처음 접하는 순간,

심장이 쫄깃해지는 기분을 느꼈을 정도로, 흥미를 느꼈을 정도니까...


이것으로 전반적인 Btrfs 의 핵심은 다 다룬것 같고,


Btrfs 연재기사의 마지막은, receive/send 기능을 다루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제 자야되.. 생각보다 오래걸렸어.. 기찬이형 나오는 해피투게더 보느라 ㅋ

나머지 자잘한 layout 등의 수정은 내일할래 내용은 괜춤한거 같으니 ㅠㅠ

내일은 "불" to the "금" !!!! 야하게놀아야지 -_-



2012/02/17 - [Skills/Cloud Computing] - Swiss army knife 에 비견되는 BtrFS - 1부


2012/02/20 - [Skills/Cloud Computing] - Swiss army knife 에 비견되는 BtrFS - 2부


2014/01/03 - [Skills/Linuxworld] - Introduce to Btrfs -1


2014/01/06 - [Skills/Linuxworld] - Btrfs - Getteing started -2


2014/01/07 - [Skills/Linuxworld] - Btrfs: Working with multiple devices - 3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4. 1. 6. 00:33

자, Btrfs 에 대한 LWN 기사를 이어서 가보자,

LWN 기사 원문 (무료) :https://lwn.net/Articles/577218/ 

사실 Get start 문서는 btrfs wiki 페이지를 봐도 되는 부분이지만,
어떤 부분이 개발에 난항을 격는 부분인지, 어떤 부분이 사용자 및 배포판들에서
우려하는 부분인지를 파악하고, 그걸 무시할만큼 매료될 좋은 기능들을
역홍보 하는것에 역점을 둔 기사가 아닐까 싶다.

위키페이지를 보면 알겠지만, 정말정말정말로 Btrfs 를 위해 특별한 도구들은,
전혀 필요가 없음을 알 수 있을 것이고, 이런 간결한 구성으로 훌륭한 기능들을
제공한다는 점은, 두말 할 나위 없이, 차세대 파일시스템으로 손꼽히는데, 손색이 없을 만 한 것으로 판단된다... (개인적으로다가....)

KM 만들어야 할 시점에 계속 딴짓거리중이긴 한데... 
만들다보면 Btrfs 에 대한 마스터노트가 하나 나오지 않을까 싶어서 열심히 확인중...

왜냐하면, Oracle Linux 에서 LXC (Linux Containers) 를 사용하는 데 있어서,
Btrfs 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기 때문이고,
LXC
는, Redhat 에서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기 때문에,
Oracle Linux 에서 치고들어가고자 하는 부분이랄까? 

우린 Database 를 위해서는 OCFS 나 ASM 도 여전히 라인업을 유지하고 있다는점..
(약간 얄밉긴 하지만 -_-)

Corbet 의 Btrfs 에 대한 마지막 연재기사가 종료되면...
양쪽 사이드에 함께 발담그고 있는 나의 개인적 리눅스의 벤더들의 미래가
살짝 드러나지 않을까 싶다..
(일단 스토리지분야....Openshift 도 언급할 기회가 생길거라고 구상중..)

맥주가 떨어져서 이제 자야겠어..셜록보면서... 셜록 뉴 시즌... 억지가 강하지만,
억지부터가 딱 내스타일 ㅋ 바보는 바보를 알아보는거지 ㅠㅠ


'Skills > Linuxworld' 카테고리의 다른 글

Btrfs: Subvolumes and snapshots - 4  (0) 2014.01.24
Btrfs: Working with multiple devices - 3  (0) 2014.01.07
Btrfs - Getteing started -2  (0) 2014.01.06
Introduce to Btrfs -1  (0) 2014.01.03
[LWN] When The kernel ABI has to change  (5) 2013.07.10
[LWN] LSFMM 2013 - Btrfs : "Are we there yet?"  (0) 2013.05.06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4. 1. 3. 18:24
Btrfs 가 Default filesystem 으로 Fedora20 에 탑재되길 기대했었는데,

안타깝게도, 몇가지 기술적 이슈로 인해 탑재되지 못한 아쉬움에,

이번에, LWN.net 에서는 Jonathan 옹이 열심히 Btrfs 를 한달 내내 기사로 써주시길레, 정리해 보았다.
(사실 이전에 나왔던 기사들의 정리일 뿐이지만, 공식적으로 꾸준히 밀어주는 것은 처음인거 같아서 ㅋ )

참고로 12월 초에 기고된 글이니, 무료로 확인 가능하다.
주말엔 이어서 2,3 편(3편은 이번주에 나와서 유료) 올리도록 하겠다.
(아참, 도메인 연장 깜빡해서 몇일 연결 안되있었더니 방문자수가 ㅋㅋㅋ)

LWN 기사 원문 : https://lwn.net/Articles/576276/



첨언하자면, 난 현재, 실제로 Oracle Linux 6 에서 Btrfs 를 이용하여,

Unbreakable Kernel git 를 받아 공부하고 있다.

이는 스냅샷 기능을 주로 이용하기 위한 것이다.

작업시 snapshot 을 미리 뜨고 작업한다는 점.


또 한가지 팁으로, yum-snapshot 이라는 플러그인이 있는데,

이걸 사용하면 yum 을 통해 패키지가 업데이트 될때마다

Btrfs 로 되어 있는 파일시스템을 자동을 찾아 날짜로 스냅샷을 생성해 준다.


사실 file 에 대한 data loss 문제를 포함하여 (젤 큰문제) 몇가지 이슈들이 남아있지만,

이 부분들은 FusionIO 에서 제시한 atomic 방식을 이용하여 해결하고 있으며,

정말정말 기대되는 파일시스템이라는것. 한마디로 얘기하자면,


이거 좋다!! ㅋㅋ



'Skills > Linuxworld' 카테고리의 다른 글

Btrfs: Working with multiple devices - 3  (0) 2014.01.07
Btrfs - Getteing started -2  (0) 2014.01.06
Introduce to Btrfs -1  (0) 2014.01.03
[LWN] When The kernel ABI has to change  (5) 2013.07.10
[LWN] LSFMM 2013 - Btrfs : "Are we there yet?"  (0) 2013.05.06
lockdep work available in user-space  (0) 2013.02.12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3. 7. 10. 14:09

원문 : https://lwn.net/Articles/557082/

연애질하느라 귀차니즘에 오랜만의 포스팅..

요즘 거의 두달에 한번쯤 포스팅하게 되는 것 같다.

각설하고, 이번주 LWN 위클리매거진의 커널 개발 섹션에서 태준님의 이름이

자꾸 보이는거 같아서 궁금해서 살펴보았더나 재밌는 내용이라 포스팅!!
(허태준 님은 순수 오리지날 국산 풀타임 커널 해커이시다!! 
아직도 삼성에계시는지 잘모르겠네 ㅡㅡ)

다름아닌, 열라 고자세로 일관하는 공룡같은 리눅스계의 갑(구글신)과,

리눅스 내부 프로젝트간의 갈등이랄까..

고 조나단아저씨는 기사를 끝맺었다....

무엇보다. 난 이 태준님이 너무 존경스러운데, 역시 Maintainer 의 역할은 단순히

소스를 고치고 리뷰하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닌, 많은 오픈소스 사용자들과,

그에 따른 기업들, 경우에 따라서는 커널 내부의 프로젝트 팀들간의 커뮤니케이션도

조절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띈 수장임을 알 수 있게 되어 감동받은 기사랄까..

또한 구글의 저 팀님의 발끈함이 더 즐거웠던 기사!

이 기사는 수요일.. 즉 오늘 공개되어있으...
나의 무식함을 탓할 사람은.. 언제든지 탓해주길 바란다.

급 작성하는거라 좀 어이없을듯 하다 ㅠㅠ

 ** 같이읽으면 좋을 글 :
2012/05/04 - [Skills/Linuxworld] - Linux Kernel 의 배관계층 ( Plumbing-Layer ) 이란??

'Skills > Linuxworld' 카테고리의 다른 글

Btrfs - Getteing started -2  (0) 2014.01.06
Introduce to Btrfs -1  (0) 2014.01.03
[LWN] When The kernel ABI has to change  (5) 2013.07.10
[LWN] LSFMM 2013 - Btrfs : "Are we there yet?"  (0) 2013.05.06
lockdep work available in user-space  (0) 2013.02.12
[LWN] Adding a Huge Zero Page  (0) 2012.10.21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carcass12321@gmail.com

    안녕하세요 미르님 리눅스 커널덤프를 구글에서 검색하다
    찾아 뵙게 되었습니다
    커널패닉 덤프 분석에대해 관심이 많아서 검색을 하다보면 여러가지 사례가 많이 나오는데
    미르님이 쓰신글을 보아도 선수지식 부족으로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관련 교육도 없는거 같고 혼자 공부해야하는데
    최소 미르님이 분석하신 내용을 이해하려면 어떤 부분의 지식이 있어야하는지 궁금합니다
    우선 전 aix엔지니어라 유닉스 리눅스 os는 친숙합니다
    커널덤프 분석을 하려면 C언어나 어셈블리어 그리고 커널을 따로 공부해야하는지요
    두서 없는 질문 죄송합니다

    2013.08.01 15:21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blog.mirr4u.com BlogIcon Mirr

    저도 관련대학도 안나오고, 선수지식두 없이 참 힘들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리눅스의 구성상, 씨언어가 기본인데, 씨언어로 막 뭐든 만들겠다 정도까진 아니어도 되고,
    씨언어의 흐름과, 커널 코드의 이해가 있으면 됍니다...
    솔직히, 프로그래밍은 너무 어렵습니다, 하지만, 적절히 제공되는 툴을 이영한 디버깅은 앞으로 각광 받는 분야가 될거라고, 장담합니다.
    도움되셨길 바랍니다.

    2013.08.04 11:13
  3.  Addr  Edit/Del  Reply carcass12321@gmail.com

    미르님 답변 감사합니다...
    혹시 어떤식으로 공부하셨는지 자세히 조언 괜찮을까요?
    관련 책이나 공부하신 순서등이 궁금합니다.
    저같은경우 우선 C언어등을 다시 공부하고 리눅스 커널 내부구조라는 책으로
    커널을 공부하려고 하는데 제가 생각하는 접근 방식이 맞는건지 궁금하네요
    미르님의 경우 어떤식으로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혹시 블로그에 적는것이 불편하시면 carcass12321@gmail.com로 메일한통 부탁드립니다
    ( _ _) 계속 염치없게 물어봐서 죄송합니다
    주변에 조언을 구할사람이 없어서 안면도 없는 분에게 불편을 끼치네요

    2013.08.04 12:3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seblog.mirr4u.com BlogIcon mirr

      안녕하세요, 사실 어떤식으로 공부했냐고 물으신다면 딱히 삽질했다고밖에 답을 못해드릴거같네요 -_-::
      책은 닥치는대로 많이 읽어봤는데, 실질적으로 책보다는 E-Book 이나 Wikidocs 같은 웹에서나 컴퓨터상에서 쉽게쉽게 찾아 볼 수 있는 것들이 더 유용했구요,
      커널의 내부를 지금 기초부터 파고드는것도 나쁘진 않지만,
      요즘은 너무 방대해지고 복잡해져서 중도포기가 더 많이 있더라구요..

      2013.08.22 13:1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seblog.mirr4u.com BlogIcon mirr

      실질적으로 Linux Kernel 의 경우 각각의 분야 ( 메모리, 씨피유, 블럭, 디바이스모듈 등) 로 나뉘어 개발되고 있을정도이기 때문에,
      커널 하나라고만 말하면 답이 없는 상태입니다..
      중요한건, 어떤 분야에 대한 어떤식의 모습을 꿈꾸느냐인데, 정확하게 MM(Memorymanage) 의 해커가 되고싶다 라거나, CPU scheduling 에대해서 해커가 되고 싶다 등등의 목표가 있어야 합니다.
      저도 사실 공부중인상태이기때문에 이렇다할 로드맵은 당연히 없구요 -_-..
      Kernel Source 분석을 무턱대고 하는 것 보다는 kernel-document 의 내용들을 하나하나 살펴보시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되네요.

      2013.08.22 13:17 신고

Skills/Linuxworld 2013. 5. 6. 04:42

연애하느라 오랜만에 포스팅.. 


2013년 LSFMM (Linux Storage,Filesystem,Memory Management Summit) 에서 


Btrfs 개발자 조세프 바시크가 현재 개발상태에대한 소식을 발표하여, 포스팅 해 본다.

http://lwn.net/Articles/548937/ (free)



- 비록 이 btrfs 에 대해서 많은 응용은 해보지 못하였지만,


내가 관심갖고있는 파일시스템의 하나이고,


많은 가능성을 갖고있는데다가,,, 오라클사람이기 때문에 주시해서 보고있다는....ㅋㅋㅋ

사실 올해쯤에는 이 파일시스템에 대한 코드리뷰도 할 수 있길 꿈꿔왔었다만,

여러가지 상황과 게으름이 나의 발목을 잡아왔다는 핑계를 대며... 백년만의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다..


기회가되면(대체언제????) 위에 언급된 atomic writes 와 스냅샷 센드/리시브 기능에대해서 포스팅 하도록 하겠다.


PS : 근데... Bacik 은 뭐라고 읽어야돼?? 그냥 Josef 라고부를걸 그랬나? ㅋㅋ


'Skills > Linuxworld'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troduce to Btrfs -1  (0) 2014.01.03
[LWN] When The kernel ABI has to change  (5) 2013.07.10
[LWN] LSFMM 2013 - Btrfs : "Are we there yet?"  (0) 2013.05.06
lockdep work available in user-space  (0) 2013.02.12
[LWN] Adding a Huge Zero Page  (0) 2012.10.21
Leap Second - hrtimer  (0) 2012.07.02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2. 10. 21. 05:11

기사 원문 : http://lwn.net/Articles/517465


이건 이달 초에 발간된 위클리 매거진에 실려있는 기사인데, 이미 공개된거라 여기에 쓸까말까


고민하다가, 어차피 남들이 보는것도 좋지만, 사실 내 공부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블로깅하는것이므로,


부끄럼없이 다뤄보기로 하겠다.. 물론 Transparent Huge Pages 를 먼저 다뤄야 좋겠지만,


이건 조금 더 복잡한 내용이 필요하므로 그 Huge Page 의 성능적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나온,


Huge Zero Page 컨셉에 대해서 먼저 간략하게 알아볼 것이다.



코멘트들을 보면 재밌는게, KVM 같은 HugeTLB 를 사용하는 환경에서 HZP 로 인한 잇점과,


벤치마킹이나 PoC 등 몇몇 프로세스 테스팅등에서, HZP 로 인해 프로그램 코드의


특별한 수정 없이 퍼포먼스에 큰 향상을 볼 수 있었다는 얘기도 있다는거..

내 생각에도 이 Huge Zero Page 는


특히나 가상화 및 대용량 In-memory DB 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사용되어져야 하는


기능이지 않을까 싶다..


솔직히 HZP 를 얘기하기 전에 우선 Zero Page 에 대한 더 상세한 설명과,


또한 Transparent Huge Page 나 TLB 에 대한 상세 설명이 필요하긴 했으나,


내 생각에는 늦은 커널 공부에는 작은기능부터 거꾸로 올라나가서, 왜 이 기능이 나타나게되었고,


이 기능들을 필요로한 핵심 매카니즘이 어떤건지에 대해서 거슬러 올라가는것이,


그나마 가장 나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HZP 에 대해서만 얘기해 보았다.


PS. Transparent HugePages 에 대한 것은 2011 년에 이미 Corbet 에 의해, 커널문서로

작성되어있고, 관련된 파라메터들도 잘 설명되어 있다...

기회가 되면 이것에 대한 실제 벤치마킹등을 이용한 테스트도 포스트 해보고 싶다.


PS2. 아마 다음포스팅은 정말로 HugeTLB 에 대한 글이 되야 할것 같다.

회사 Product 도 연관된 부분들이 많아서 ( 특히 Middleware 나 DB )


PS3. 사실 부족한 이해력으로 LWN 기사만 보고 즉석테스트 정도로만 해서 정리한 글이므로,

언제든지 잘못 이해한 부분이 있으면 지적질 좀 해주라고.. 제발..


기사 원문 : http://lwn.net/Articles/517465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ills/Linuxworld 2011. 10. 28. 16:18
한동안 엄청나게 뜸했었나?

IBrix 녀석이 이슈도 많고, 귀찮기도 한데다, LWN 도 어차피 일주일지나면 공개되는녀석이라

구지 이렇게할  필요가 있나 싶어 패스하고 있었는데, 아무래도 나태해지는것 같아서,

다시 시작해 보려고 한다.

일단 2011년 RT Minisummit 이 10월 22일 프라하 ( Prague 라는데 영어식이래 )

에서 열렸다고 한다. - 3일간 개최하며 13번째나 된다고 하네...

( 기사 본문 : http://lwn.net/Articles/464180/ 일주일 후 열람 가능 )

일종의 Realtime (이하 RT) 개발자들 관련하여 워크샵처럼 소규모로 모여 회의하는건가본데,

회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Per-CPU data
2. Software interrupts
3. Upstreaming
4. The Future

이렇게 네가지라는데,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자. (나도 얕은지식으로 덤벼드는거라ㅠㅠ)


여기까지가 일단 기사의 내용이고,

기사의 내용을 전부 번역하기보단 관심을 갖고 한번 살펴보기 좋을 정도로만

얘기하였다.

Realtime 컴퓨팅에 대해서 아직 충분한 지식을 갖고 있진 않지만,

요즘 상당히 주목받고 있는 부분인건 사실이고,

앞서 얘기했던 높은 처리량과 매우 낮은 응답시간을 어떻게하면

최대한 제공할 수 있을지에대한 노력은 꾸준히 이루어 지고 있는것 같다.

개인적으로 여기서 또 한가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점은 낮은 응답시간과

높은 처리량뿐만아닌, 지속적인 서비스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즉, High Throughput - Low Latency - Continues Service 의 삼위일체

궁극적으로 이루어 져야 할 목표라고 본다.

아직 일반 커널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리얼타임은 그림의 떡일뿐이지만,

언젠간 나도 저들 사이에서 미래를 위해 한마디 할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안오냐? ㅎ

posted by mirr

댓글을 달아 주세요